'선을 넘는 녀석들' 유병재, 문근영과 강화도 여행..남매 케미 > 언론속전등사

본문 바로가기
언론속전등사
참여마당 언론속전등사

뉴스 '선을 넘는 녀석들' 유병재, 문근영과 강화도 여행..남매 케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등사 댓글 0건 조회 117회 작성일 19-02-17 08:40

본문


관련 영상 바로 보기 -> 클릭 

방송인 유병재와 배우 문근영이 강화도 여행을 떠난다. 

16일 오후 6시 25분에 첫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에서는 첫 번째 ‘선’을 찾기 위해 강화도 전등사를 방문한 문근영과 유병재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밝은 미소를 띤 문근영의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이어 문근영과 유병재가 나란히 앉아 웃음을 터트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모습도 포착돼 과연 이들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먼저 유병재는 자신 앞에 문근영이 등장하자 해맑게 미소를 지으며 한번 올린 광대를 내릴 줄 몰랐다고. 특히 그는 문근영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는데, 문근영 또한 똑같은 선물을 준비해 현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유병재는 자신보다 1살 누나인 문근영과의 촬영에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고, 이내 ‘리틀 설민석’으로 빙의해 속사포 ‘설명봇’으로 변신했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문근영은 “평소 역사에 관심이 있고 재밌다”라면서 강화도의 흥미진진한 설화 야기부터 사랑 이야기까지 술술 풀어내 ‘역사 잘 아는 누나’의 면모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문근영은 자신에게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주려 진땀을 빼는 유병재의 모습에 “대단하다. 다 기억하고 계시다니”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어색해하는 그에게 “같이 늙어가는(?) 처지인데 편하게 해주세요”라며 친근하게 분위기를 리드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은 현재 대한민국을 둘러싼 선들이 생기게 되기까지의 배경과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보는 발로 터는 탐사예능으로, 전현무-설민석-문근영-유병재-다니엘 린데만이 함께한다. 


출처 : 중앙일보 박정선 기자 

https://news.joins.com/article/23375917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전화번호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전화번호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19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