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기억
회원가입 | 아이디/비번찾기






> 나눔의장 > 언론 속 전등사
전등사 대웅전 나부상 전설-통플러스2018.6 175.210.173.195
관리자 2018-06-26 08:40:07 100
문화 일반


전등사 대웅전 추녀를 떠받들고 있는 '나녀상(裸女像)의 전설'


June 22.2018





  • 강화도 전등사 '대웅전' / 사진=김경희
    ▲ 강화도 전등사 '대웅전' / 사진=김경희

    강화도 전등사는 서기 381년(고구려 소수림왕 11년)에 진나라에서 건너온 아도 화상이 창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전등사의 대웅전 네 귀퉁이 추녀 밑을 자세히 보면 벌거벗은 여인 조각상이 추녀를 떠받들고 있는데 이 여인상에는 '나녀상(裸女像)의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광해군 6년(1614) 12월 전등사는 또 한 차례 불이 나 거의 모든 건물이 전소되어 새로 짓게 되었을 때의 일이다. 전소된 대웅전을 맡아 짓게 된 도편수(都便手)는 공사에 정성을 다하며 집에도 다녀오지 못했다. 그러던 중 빼어난 미모를 가진 아랫마을 주모의 유혹에 흔들려 새살림을 차렸다.



  • 강화도 전등사 대웅전 추녀를 떠받들고 있는 '나녀상'의 모습 / 사진=김경희
    ▲ 강화도 전등사 대웅전 추녀를 떠받들고 있는 '나녀상'의 모습 / 사진=김경희

    대웅전의 공사가 끝날 무렵 주모는 도편수가 알뜰히 벌어 갖져다 준 돈을 챙겨 들고 줄행랑을 놓았다. 화가 난 도편수는 도망간 주모에게 앙갚음할 묘안을 생각했다. 생각끝에 도편수는 도망간 주모로 하여금 전등사 대웅전의 무거운 추녀를 받쳐 들고 벌을 받게 해야 하겠다는 생각에서 '나녀' 즉 벌거벗은 여인상을 조각하기 시작했다.

    도편수는 도망간 주모가 아침저녁으로 불경 소리를 들으며 속죄를 하도록 하고, 또 이를 보는 훗날 사람들에게는 배신을 경계하는 일벌백계의 교훈으로 삼고자 하였다는 전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