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의 현장, 산사음악회 및 육법공양 시연 > 소통공간

본문 바로가기
소통공간
참여마당 소통공간

종무소 감동의 현장, 산사음악회 및 육법공양 시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물처럼 댓글 0건 조회 828회 작성일 05-11-10 12:53

본문


(배경음악 : 지리산 흙피리 소년의 오카리나 연주 "하늘연못")


가을이 깊어가는 2005년 10월의 마지막날, 유서깊은 사찰 강화도 전등사에서 있었던 일이다.
전등사의 유래와 역사에 대해서는 전등사 홈페이지에서 알아볼 수 있는 관계로
여기서는 그날의 아름다웠던 순간들만 보여주기로 한다.




jds_01.jpg

일주문 격인 삼랑성 동문을 통과하여 좀 올라가니 윤장대가 있어 눈길을 끈다.
윤장대는 예천에 있는 용문사의 법당 안에 있는 것이 유명한데 이 곳의 것도 거의 비슷한 크기와 모양인데
다른 점은 야외에 설치되어 있어 불자들이 쉽게 돌릴 수 있게 되어 있다는 것이다.
마침 학생처럼 보이는 서양인 소녀가 별로 힘들이지 않고 돌린다.
이 소녀는 마음 속으로 무엇을 기원하고 있을까. 어쩌면 아무 생각없이 그냥 돌리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이 작은 인연이 나중에 큰 불심으로 이어지기를 내심 바래본다.




jds_02.jpg

"참 좋은 인연입니다."
이른 아침에 절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는 가을빛 옷을 입은 여인을 반긴다.




jds_03.jpg

날이 어두워져 주위는 깜깜해져가지만 음악회 무대 주변은 조명을 밝혀 분위기 있게 변했다.
종각의 대종을 울림과 함께 가을산사음악회가 시작되었다.




jds_04.jpg

근래에 해금 연주곡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데 해금은 나도 참 좋아하는 악기다. 사실 그 악기를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현을 오가는 칼(이름을 몰라서)에서 흘러나오는 때로는 청아한 듯 때로는 처량한 듯한 그 음율을 좋아한다.
현재 이름난 해금 연주자인 정수년씨가 깊은 가을소리로 도량을 더욱 짙게 물들인다.




jds_05.jpg

이어서 스리랑카와 미국에서 활동 중인 명상음악가 세 사람이 부처님을 찬탄하는 노래를 부른다.




jds_06.jpg

"Namo Sakyamuni Buddha-!"




jds_07.jpg

지리산에 산다는 흙피리 소년 한태주와 기타 반주를 하는 그의 아버지.
소지로, 야니 등과 같은 작곡가들의 음악처럼 뉴에이지풍으로 흘러나오는 흙피리 소리는 너무 맑고 영롱해서
가을 산사에 파묻힌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땅과 하늘을 가르며 울려 퍼지는 소리가 마치 지리산 위에 사는 천신이 부는 것 같다.




jds_08.jpg

줄기세포 연구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황우석 박사도 자리를 함께 했다.
황박사는 불치의 병으로 10일 간격으로 연거푸 두 번에 걸쳐 대수술을 받았는데 친구의 안내로 전등사에 참배하게 되었을 때,
만약 다시 살아난다면 부처님의 은혜이니 매달 전등사를 찾아 불공을 드리겠다고 원을 세웠단다.
그래서 18년째 그 약속을 지켜오고 있는데 심지어는 외국 출장 때도 일부러 귀국해서 전등사에 들렀다가 다시 나간 적도 있다고 한다.
또한 자신은 이미 18년 전에 죽은 목숨이니 지금 사는 것은 오로지 인류의 행복을 위해 헌신하는 일만이 목적이라 한다.
황우석 박사의 신앙담은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날 모인 대중들은 많은 감동을 받아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냈다.




jds_09.jpg

다음 날 아침.
전등사의 여명이 밝아온다. 멀리 높은 봉우리가 도봉산이란다.




jds_10.jpg

전등사 적묵당에서 보는 일출은 담장과 함께 더욱 멋있다.




jds_11.jpg

밝아오는 붉은 빛에 명부전의 신장이 오늘은 무슨 일이 있을까 하고 내다본다.




jds_13.jpg

드디어 오늘의 하일라이트, 육법공양 시연회가 펼쳐진다.
먼저 꽃공양, 향공양을... 아리따운 선녀들이 차례로 부처님전에 올린다.




jds_12.jpg

다음은 초공양...




jds_14.jpg

이어서 떡, 과일, 백미 등 모두 여섯 가지를 올리게 된다.




jds_16.jpg

육법공양을 마치고나서 느티나무 아래에 이쁜 연꽃차가 마련되었다.
큰 사발에 지난 여름에 딴 연꽃을 담고 뜨거운 물을 부으니
꽃잎이 하나 하나 펼쳐지며 보기에도 향긋한 내음이 풍겨나온다.
모두 연꽃차 한 잔씩 마시고 가세요!




jds_15.jpg

도량 한 켠의 숲속에서는 소슬바람에 떨어지는 낙옆을 맞으며 어린 악사들이 고사리 같은 손들로 챠임벨 연주를 한다.




jds_17.jpg

행사를 마치고 모두 돌아가니 대웅보전의 문도 닫히고 조용한 도량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다시 한가로운 분위기로 돌아간다.




jds_21.jpg

마당도 쓸고 정리를 하고 나니 오가던 사람들의 흔적도 사라지고 정말로 절간같다.




jds_18.jpg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심어 놓아 사계절 내내 꽃을 볼 수 있다는 곳 관해암(觀海庵)은 서해 바다를 바라본다고 해서 그렇게 이름 붙였단다.




jds_19.jpg

아름다운 절, 전등사에 또 하나의 아름다운 곳이 있으니 바로 죽림다원이라는 찻집이다.
마당에 있는 나무들 사이에 선 건물이 작은 오두막이 아니라 아쉽긴 하지만 동화책 같은 분위기를 좋아하는 나의 취향에 딱 맞다.
나중에 내가 숲속에 오두막을 지어놓고 살 때는 이보다 더 오붓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해 본다.
나무로 깎은 학이 입구에 서서 오가는 이들에게 "어서 오세요" "안녕히 가세요" 인사를 한다.
죽림다원 앞을 지날 때는 그냥 지나칠 순 없을 것 같다. 자기도 모르게 발길이 끌려 차를 한 잔 하고 가야만 할 분위기다.




jds_20.jpg

죽림다원 안에 들어가니 불꽃을 태우고 있는 난로, 한지로 만든 등, 찬장에 진열된 다기들, 항아리, 창문살 등이 너무 정겹다.




jds_22.jpg

누가 쌓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마다 소원을 빌며 낙엽이 쌓인 숲에 돌탑을 하나 둘 세웠을 것 같다.
그렇게 전등사의 가을은 더욱 깊어만 간다.




2005년 10월 30-31일
물처럼 바람처럼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19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