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齋)

본문 바로가기
재(齋)
기도/법회 재(齋)

영산대재 靈山大齋


영취산에서 부처님께 법화경 법문을 듣고 깨달은 대중들이 환희심으로 부처님과 보살성중에게 올리던 공양의식이 영산회상(靈山會相)입니다.

영산회상은 점차 국가 발전과 민족의 안녕을 기원하고, 호국영령을 위로하는 진혼의 성격으로 바뀌면서 나라에서 주관하는 행사로 발전하였습니다. 이 의식이 영산재입니다. 전등사 영산대재는 매년 인천강화지역 호국영령들을 발굴하여 위령재를 올려드리고 있으며 또한, 조상님들과 인연영가까지 천도하는 의식입니다.

영산재는 문학, 음악, 무용, 미술, 음식, 복식 등이 총망라된 장엄한 의식입니다. 이 영산재는 우리의 소중한 전통문화로 인식되면서 현재 중요무형문화재 제50호로 지정되어 보존·계승되고 있습니다. 2009년에는 세계에서도 인정하여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었습니다.

49재 四十九齋와 천도재 薦度齋


돌아가신 분이 극락왕생 하도록 독경 · 시식(施食) · 불공 등을 베푸는 의식을 말한다. 흔히 돌아가시고 난 후 7일째부터 7일마다 7번의 재를 올리는 것을 49재라고 한다. 이중에 7번째 즉 49일째 되는 날의 염라대왕이 영향력이 크다고 믿어서 사십구재를 가장 크게 지낸다.

이는 명부에 있는 시왕(十王)중에 일곱 분이 7일마다 7번의 심판을 받는다는 신앙에 기초하고 있다. 시왕 중 여덟 번 째 왕은 100일, 아홉 번 째 왕은 1년, 열 번째 왕은 3년이 되었을 때 심판을 한다.

요즘은 초재와 막재 만을 지내는 경우도 많다. 천도재는 49재와는 달리 특정한 날짜에 하는 것이 아니라 조상님들이나 인연영가의 극락왕생을 위해 비정기적으로 올리는 의식을 말한다.
X



회원로그인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전화번호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전화번호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18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