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 마음이 따뜻해 지는자작시 한편 > 소통공간

본문 바로가기
소통공간
참여마당 소통공간

종무소 장미.. 마음이 따뜻해 지는자작시 한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화연 댓글 0건 조회 1,936회 작성일 15-06-06 08:37

본문

                                       장미
                                                     장화연
 
          5월을 한껏 피워낸 여왕
          나도몰래 짝사랑 연서를 쓰다가
          끝까지 우리가 될수없는 가시두른 모습에 
          너의 심장을 아껴
          말없이 처다만 보았다.
 
          바람결에 실려오는 너의 고운 향기만 안아보며 
         그것만으로 서로의 축복이어어 했으니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서로 바처지는 마음 만으로 추억이 아름답자,
 
          저 잘난듯 뽐내는 잘못된 세상 어디선가
          가시로 슬쩍 찔려
          잠시라도 아픔에 자신을 돌아보는 자리
          너의 한송이가 그려지는 진실을 소중히 보겠다.
 
          행복이란 무엇일까
          가깝고도 먼 너를 본다.
       
                    김포 노인 종합 복지관 문예창작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20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