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최북단섬, 백령도 몽운사 사찰순례에 > 소통공간

본문 바로가기
소통공간
참여마당 소통공간

종무소 서해 최북단섬, 백령도 몽운사 사찰순례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령도몽운 댓글 0건 조회 1,059회 작성일 15-08-12 17:34

본문

- 죽기전에 꼭 가봐야할 사찰 - 몽운사

 

200년동안 사찰이 없었던 백령도에 몽운사가 불자님들을 초대 합니다.

 

만고 효녀 심청이가 공양미 삼백석에 몸을 팔고 인당수에 몸을 던졌으나 연꽃을 타고 환생한 그곳이 바로

 

백령도와 연봉바위에 얽힌 전설이다

 

현재 백령도에는 중화동 교회를 비롯해 13개 이상의 교회가 자칭 기독교 성지로 불리운다. 반면 1980년에 건립된 군법당을 제외 하고서는 지난 200여년 동안 사찰이 없었던 불교의 불모지였던 서해 최북단섬 백령도에

 

부명스님이 20021115일에 원력을 세워 몽운사를 건립하고 북녁땅 장산곶 너머 평양을 바라보는 몽운사 관음대에 높이 9m, 무게 25톤 규모의 해수관세음보살상을 세워 대한민국의 평화통일을 발원 하였다

 

동해의 정동진 !

 

남해의 마라도 !

 

이제 서해 최북단섬 ! 백령도 가 만고 효녀 심청의 효를 선양하고 분단

된 대한민국의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몽운사에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우주는 넓고 희망은 넘치고 행복은 가득하다 !!

세상을 건강하게 밝게 이롭게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우:23050)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20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