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가장 오랜 역사 가진 사찰 '전등 > 언론속전등사

본문 바로가기
언론속전등사
참여마당 언론속전등사

5sub533 우리나라 가장 오랜 역사 가진 사찰 '전등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74회 작성일 16-02-07 11:12

본문

[핫플레이스] 우리나라 가장 오랜 역사 가진 사찰 '전등사'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사찰 '전등사'.<사진=김지영 기자>

국내 현존하는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사찰 '전등사'는 우리나라 역사 축소판으로 알려진 강화도에 위치한다. 부처의 가피로 나라를 지킨 호국불교 근본도량으로 역사와 권위를 간직한 사찰이다.

전등사가 창건된 것은 서기 381년(고구려 소수림왕 11년)으로 전해진다. 우리나라에 불교가 처음 전래된 것은 서기 372년. 성문사와 이불란사가 전등사보다 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두 사찰의 소재를 알 수 없어 전등사가 최고(最古)의 도량이라 불리운다.

▲형형색 종이에 소원을 적어 매달아 놓았다.<사진=김지영 기자>

전등사를 창건한 사람은 진나라에서 건너온 아도 화상이다. 당시 아도 화상은 강화도를 거쳐 신라 땅에 불교를 전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아도 화상이 강화도에 머물고 있을 때 지금의 전등사 자리에 절을 지었고 '진종사'라 불렀다.

역사적 의미가 깊은 사찰이기 때문인지 이곳은 사계절 내내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산 중턱 고즈넉한 자리에 지어져 전등사를 둘러보는 것 만으로도 마음의 위안이 된다.

그러나 이 아름다운 사찰에도 아픈 기억이 있다. 여느 고찰과 마찬가지로 몇 차례 화마를 겪었다. 조선 광화군 때인 1614년에 화재로 인해 건물이 모두 소실된 것. 지경 스님을 중심으로 재건을 시작해 1621년 전등사의 옛 모습을 찾을 수 있었다.

전등사 내에는 보물 제178호로 지정된 대웅보전과 약사전(보물 제179호), 범종(보물 제393호), 목조석가여래삼불좌상(보물 제785호)등이 보존돼있다.

대웅보전은 규모는 작지만 단정한 결구에 정교한 조각장식으로 꾸미져 조선중기 건축물 중 으뜸으로 손꼽힌다. 물고기를 전장에 양가해 놓아 마치 용궁인 듯 착각을 일으키게 만들었으며, 천장 주변으로 연, 모란, 당초를 화려하게 양각하고 중앙 우물 반자 안에는 보상화문을 가득 채웠다.

전등사 가는 길은 홈페이지(http://www.jeondeungsa.org/sub1/sub5.php)를 참고하면 된다.

▲전등사 저녁 맞이.<사진=김지영 기자>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X



회원로그인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2006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
그누보드5
주소 : 인천광역시 강화군 전등사로 37-41 종무소 : 032-937-0125 팩스 : 032-232-5450 템플스테이 사무국 : 032-937-0152
COPYRIGHT ⓒ 2005~2019 전등사 ALL RIGHTS RESERVED.